•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8.6℃
  • 대구 19.3℃
  • 울산 18.3℃
  • 광주 18.6℃
  • 부산 17.8℃
  • 흐림고창 16.6℃
  • 제주 21.6℃
  • 흐림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사회

강기정, 화성연쇄살인 범인 확인 소식에 "왜 '화성'은 되고 '장자연'은 안 되나"

"범인 끝내 잡고야 만 수사팀 큰 박수 보내…경찰 발표 보면서, 장자연 사건 생각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이른바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진 것과 관련해 "왜 '화성'은 되고 '장자연'은 안 된단 말인가? 무엇이 문제였냐"라고 했다.

 

강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경찰이 최악의 미제사건 중 하나였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특정한 것을 두고 격려와 함께 장자연 사건의 아쉬움을 나타냈다.

 

강 수석은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끝내 잡고야 만 수사팀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며 "장기 미제 사건의 해소라는 점도 있지만, 공소시효가 소멸했어도 역사적 진실을 밝히고자 애쓴 소명의식과 노력에 대해 국민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발표를 보면서, 장자연 사건이 생각난다"라며 "우리사회 고위층이 관련됐고 수사기관의 증거인멸 의혹까지 보였던 장자연 사건이 유야무야 된 점은 정말로 아쉽기 그지없다"고 했다.

 

앞서 지난 5월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장자연 사건 최종 심의결과 발표에서 장씨에 대한 술 접대·성상납 강요 등은 공소시효 등의 사유로 수사권고를 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과거사위원회는 공소시효가 지난 점과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재수사를 권고하지 않았고, 장씨 사망 책임자를 형사처벌 할 수 없게 됐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