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3℃
  • 맑음강릉 22.1℃
  • 황사서울 15.1℃
  • 황사대전 19.3℃
  • 황사대구 23.0℃
  • 황사울산 20.2℃
  • 황사광주 19.4℃
  • 황사부산 17.5℃
  • 맑음고창 18.5℃
  • 황사제주 21.7℃
  • 맑음강화 13.2℃
  • 구름조금보은 19.1℃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이사람

전체기사 보기

원주시 관광도시 새 이정표 쓴다…원창묵 강원 원주시장

올해 간현 관광지·치악산 둘레길 완공

수도권에서 40분 거리에 위치한 원주시가 올해 치악산 둘레길과 간현 종합관광지 개발사업을 완료함으로써 관광도시의 새 이정표를 쓸 것으로 보인다. 왕복 둘레길이 무려 20킬로미터에 달하는 치악산 둘레길과 케이블카로 소금산으로 올라가 하늘정원을 보고 출렁다리와 유리다리를 건너 간현산에서 에스컬레이터로 하산하는 코스를 올해 완공하게 된다. 원주시 관광사업을 총지휘한 3선의 원창묵 원주시장을 시장실에서 만났다. Q. 지난 1월 초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철도 개통됐습니다. 여기에 여주~원주 간 수도권 전철이 내후년 개통을 목표로 한창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이에 따라 원주는 중부내륙권 최대의 물류 중심도시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물류 도시로서 원주시의 이점을 자세히 말씀해주세요. 원창묵 시장 우리 원주시는 중북내륙에서 물류 접근성은 최고의 위치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철도의 경우 KTX가 청량리역에서 원주역을 거쳐서 강릉까지 가는 경강선이 있는데요, 여주-원주 간 수도권 전철 사업이 금년 말에 착공해 2023년 말 준공됩니다. 그러면 원주에서 여주, 광주, 수서를 거쳐 인천 송도까지 갈 수 있게 됩니다. 또 원주-제천 복선 철도 사업을 통해 원주에서 청량리까지 40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