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1℃
  • 연무서울 7.8℃
  • 연무대전 4.9℃
  • 박무대구 1.2℃
  • 맑음울산 5.3℃
  • 박무광주 4.7℃
  • 맑음부산 8.1℃
  • 구름조금고창 7.6℃
  • 맑음제주 9.1℃
  • 흐림강화 8.5℃
  • 맑음보은 -1.4℃
  • 구름조금금산 0.4℃
  • 흐림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이사람

전체기사 보기

정치에 제2의 인생 그리는 임윤태 변호사, "교육 분야 공유 플랫폼 만들고 싶다"

<M이코노미 김미진 기자> 오늘날에도 종종 쓰이는 ‘오지랖’이란 ‘옷의 앞자락이 넓으면 몸이나 다른 옷을 넓게 겹으로 감싸게 되는데, 간섭할 필요도 없는 일에 주제넘게 간섭하는 사람을 비꼬는 말이다. 하지만 요즘과 같이 개인주의 사회에서 자기와 관계없는 사람을 감싸는 오지랖 넓은 사람은 오히려 인간다움을 느끼게 한다. 오지랖 넓은 사람, 임윤태 변호사는 하루 24시간을 반으로 쪼개서 살아야 할 정도로 바쁜 일정을 소화한다. 그를 만나보자. “요즘 정말로 바쁘네요. 맡은 일이 많다 보니 시간을 쪼개서 써야 해요.”지난달 25일 인터뷰를 하기 위해 만난 임윤태 변호사는 바쁘다는 말로 첫 인사를 대신했다. 국제장애인 e스포츠 연맹 총재와 대한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장, 한국리틀야구연맹 및 KBF(한국권투연맹) 등 스포츠분야 외에도 경기도교육청과 여러 지방자치단체 고문 변호사를 맡고 있는 그는 하루 24시간을 반으로 쪼개서 써야 할 정도로 촘촘한 시간관리를 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사시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 중인 임 변호사는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가는 ‘예쓰맨’이다. 대학 진학 후 언더서클활동 등을 한답시고 보낸 4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