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0℃
  • 흐림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1.5℃
  • 맑음제주 33.9℃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2℃
  • 맑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이슈분석

전체기사 보기

뉴욕타임스 서평 소개 미개인들의 왕은 어떤 리더십을 가졌을까(2)

저출산과 이민시대 다공(多孔)적이고 점진(漸進)적인 정체성과 충성심 필요 제노 황제가 고민한 사안 가운데 하나는 ‘오도아케르’라는 이름을 가진 제국의 전직 장군과의 문제였다. ‘오도아케르’는 서로마 제국 황제 ‘로물루스 아우구스투스’를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 장본인이었다. 그때가 476년이었다. 역사 교과서들은 그 순간을 정확히 제국이 절반이 갈려져 끝난 해로 규정하는 경향이 있었다. 반면 황제인 제노는 그 순간을 자신의 대리인인 ‘오도아케르’와 함께 모든 것을 통치 할 수 있다는 자신만이 유일한 황제가 되는 기회로 간주하고 있었다. ‘오도아케르’는 마지못해 협조한 듯이 보인다. 하지만 황제 제노는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점점 그에 대해 짜증을 냈다. 그러자 그는 488년 테오데릭에게 ‘제국의 친구인 척하는 친구이자 적’인 오도아케르를 몰아내라는 임무를 주었다. 테오테릭은 자신의 손으로 ‘오도아케르’를 살해하는 데 성공한 493년부터 로마군의 첫 번째 장군 이상 가는 거물이 되었다. 그는 로마 제국에 속해 있다고 보기에 애매할 뿐 아니라, 실제로 로마 제국과 떨어져 독립 왕국이라고 표시 된 이태리의 한 지역을 다스림으로써 이태리의 왕이 되었던 것이다. 약 5백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