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0℃
  • 구름조금강릉 23.2℃
  • 황사서울 16.4℃
  • 황사대전 21.3℃
  • 황사대구 24.3℃
  • 황사울산 21.6℃
  • 황사광주 20.6℃
  • 황사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9.6℃
  • 황사제주 23.7℃
  • 흐림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20.3℃
  • 구름조금금산 20.9℃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3.6℃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이슈분석

전체기사 보기

반려동물을 위한 ‘펫테크(Pet-tech)’ 시대가 온다

-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기술 이용 - 실시간으로 반려동물 건강 실시간 체크 - 반려견 감정 인식해 반려인과 소통도

[문장원 기자] 이제는 집에서 키우는 개와 고양이 등은 애완동물이 아니다. 반려동물이다. 반려(伴侶)의 사전적 의미는 ‘짝이 되는 동무’다. 친구이자 가족이나 마찬가지로 동물을 키우는 시대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다양한 첨단 기술들이 반려동물을 돌보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Pet-tech, ‘Pet + Technology’ 반려동물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돌보는 데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에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다양한 기술이 결합한 형태를 일컫는 펫테크(Pet-tech)라는 말까지 나왔다. 펫테크는 반려동물(Pet)과 기술(Technology)을 합성한 신조어다. 초기에는 주인이 집에 없을 때 혼자 남아있는 반려동물을 관찰하거나 먹이를 주고, 실시간으로 음성이나 화상으로 대화하거나 놀아주는 것을 돕는 IoT 기반 제품을 중심으로 실현되다가, 이제는 반려동물의 음성과 신체적 변화를 분석해 감정 상태를 전달해주는 의사소통기기, 행동 패턴을 학습해 그에 맞춰 움직이는 장난감 등 인공지능, 빅데이터 기반 제품까지 등장했다. 펫테크 산업은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사람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