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5.2℃
  • 맑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8.8℃
  • 맑음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5.3℃
  • 구름조금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4.5℃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이슈분석

전체기사 보기

인구감소사회 (2)... 전망과 기대

지난호 ≪인구감소사회(1) - 위기의 실태≫에서는 저출산의 경위를 1. 인구과잉론의 도그마, 2. 사회의 개인화 경향, 3. 여성인구의 감소, 4. 혼인수의 감소, 5. 다자녀 출산의 회피로 구분해 살펴보았다. 지난해 합계출산율 0.97은 위의 요인들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나타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출산율과 관련한 지표가 낙관적이지 않고 비관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점이다. 2019년 1월 부터 4월까지 출생아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6% 이상 감소했다. 더구나 결혼을 앞두거나 적령기에 있는 젊은 층에서 생각하는 결혼이나 가족의 가치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 인구감소사회의 미래가 희미하게 보인다. 이번 호에서는 저출산의 경위를 심리적·문화적 측면에서 살펴보고 다른 국가의 실패와 성공사례를 알아보고자 한다. 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 결혼에 대한 젊은층의 인식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 통계청의 〈2018년 사회지표〉에 따르면 ‘반드시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남자 12.0%, 여자 10.3%로 2년 전 2016년의 남자 13.7%, 여자 11.7%와 비교하면 줄었다. 연령층에 따라 결혼에 대한 인식이 크게 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