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4℃
  • 흐림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31.1℃
  • 맑음대전 30.8℃
  • 흐림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27.2℃
  • 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8.7℃
  • 흐림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7.4℃
  • 맑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국민의 힘, 외부 인물에만 의존하면 또 진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가장 큰 차이는 민주당은 유력 후보군이 모두 당내 인물이고 드러난 데에 비해 국민의 힘은 불확실하다는 점이다. 민주당은 후보군들 사이에 정책 논쟁으로까지 상당히 진전된 상태인데 국민의 힘은 영입 후보들의 인물 검증 논란에 휩싸여 있다. 외부 인물들은 아직 당에 들어올지 않을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대선은 얼마 안 남았는데 불안한 시선으로 국민의 힘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 같다. 현재 여론 지지율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공직생활만 쭉 해온 타성도 있고 머릿속 계산이 복잡한 이유도 크다고 본다. 그가 국민의 힘에 들어갈 시기는 확실히 대선 후보가 될 거라는 전망이 설 때가 아닐까 짐작된다. 밖에서 열심히 뛰어 그 효과로 지지율이 더 올라갈 경우 국민의 힘이 모셔가는 모양새, 아마도 그 그림이 가장 좋을지도 모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윤석열 총장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안철수 대표는 여론 지지율은 미미해도 전국적인 인물인 점이 강점이다. 상황이 급변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될 실낱같은 가능성이 열릴 때 당 대 당 통합 내지 입당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는 확률이 희박하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뜨고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