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5.2℃
  • 맑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8.8℃
  • 맑음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5.3℃
  • 구름조금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4.5℃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윤영일 의원,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 입은 해남‧완도‧진도 특별재난구역’으로 지정해야”

윤영일 의원(전남 해남ㆍ완도ㆍ진도)은 7일, 대안정치연대 창당기획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2일과 3일 300mm 이상의 폭우를 동반하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을 관통했던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해남군을 비롯한 완도군과 진도군 3개군을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윤영일 의원은 “국정감사 기간중임에도 5일과 6일 이틀 동안 이들 3개군의 주요 피해 현장들을 돌아보면서 주민들의 애로사항들을 청취했으며, 특히 피해가 심한 해남군의 배추재배단지와 김 양식장 등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주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고 말했다. 이번 태풍 미탁으로 인해 해남군은 배추 재배지 1,800ha가 완전히 침수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으며, 전남 도내 김양식시설이 26%가 피해를 입은 가운데 해남군은 206어가의 23,574책이 피해를 입어 도내에서 가장 피해 규모가 컸다. 윤영일 의원은 “지역을 이틀 동안 다녀본 결과, 6일 현재 파악된 3개군의 피해 규모는 해남군이 배추와 김양식 시설 피해를 포함해 수산분야 피해액만 59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완도군에서는 아파트 일부와 도로의 침수되는 등 10억 규모의 피해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