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0.5℃
  • 대전 23.2℃
  • 흐림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5.6℃
  • 흐림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4.7℃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공항소식

전체기사 보기

대선 카운터다운 끝까지 최선 다함과 성실함 보여주기를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인 3월 9일의 카운터다운이 시작됐다. 마라톤으로 치면 42.195킬로미터의 골인지점에서 40킬로미터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할까. 한 마디로 아직은 누가 승리자가 될지, 한국의 운명을 이끌어갈 당선자가 누가 될지 아무도 모른다. 이번 대선은 양 공당의 후보자가 이런저런 스캔들에 휘말려 있고 그에 따라 여론조사 지지도가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각 진영은 내부의 이견과 갈등이 제대로 봉합 안 된 상황이라 캠페인을 지켜보는 국민들도 판단정리가 잘 안 되고 혼란스럽다. 그러나 국민들도 이제 투표일을 한 달쯤 남겨두고부터는 후보의 통치 및 행정 능력과 재임 중 기대 가치에 초점을 두고 판단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투표 행태론에 따르면 캠페인 초반에는 정권 심판론과 후보자의 도덕성과 같은 과거 행적을 가지고 판단하다가 투표일이 임박해지면 후보의 기대가치와 능력을 기준으로 판단하는 모드로 전환된다고 한다. 굳이 이론이 아니더라도 상식적으로 봐도 맞는 것 같다. 이번 대선 후보에게 기대하는 가치는 아무래도 ‘경제적 가치’일 듯하다. 현재 한국인이 절박하게 여기는 경제적 가치는 무엇일까. 지속적인 성장, 양극화 해소, 부동산 시장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