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20.5℃
  • 서울 20.2℃
  • 대전 22.2℃
  • 흐림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4.5℃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5.2℃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경제학은 공상과학 소설일까? 아닐까?

경제학자들은 ‘더 많은 공상과학 소설을 읽어야 한다’고 말한다. 공상과학 소설은 현실과는 동떨어진 페이저 게임, 광검(光劍), 사람의 모습을 한 로봇, 은하(銀河)끼리의 연합, 호버크래프트를 탄 외계인 등 재미있고 미래를 상상하는 것들로, 이자율, 인플레이션, 부동산, 주가와 같은 냉혹한 현실과 차원이 다른 듯하다. 그런데도 왜 읽어야 한다는 것일까? 어떤 이는 “뭔 헛소리야, 경제학이 공상과학 소설인데”라는 농담을 제게 적어 보낼지도 모르겠다. 경제학자들이 공상과학 소설을 더 많이 읽어야만 한다고 하는 이유는 다른 세상이 존재할 수도 있다는 데 대해서 열린 마음을 가지도록 하기 때문이다. 열린 마음을 가지게 하는 거야 공상과학 소설이 지닌 일반적인 가치다. 하지만 이게 경제학자들에게 특별히 가치가 있는 이유는 공상과학 소설을 읽으면 경제학자들의 머릿속을 지배하고 있는 경제적 주제를 깊이 파고들게 하고, 그들의 생각을 논리적 극단으로 밀어 붙인다는 점이다. 이를테면, 우리 사회에서 돈이 없어져 버리면 어떻게 되는 걸까? 기업이 정부보다 더 큰 권력을 가지면 어떻게 되는 거지? 만약 인공지능이 발달해 어느 누구도 일을 할 필요가 없다면, 이 사회를 어떻게 다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