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20.5℃
  • 서울 20.2℃
  • 대전 22.2℃
  • 흐림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4.5℃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5.2℃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교육

전체기사 보기

초중고생 4명 중 1명 자해 자살 생각 ...입시 위주 교육 대전환 절실

국회에서 열린 ⌜2020 유네스코 미래교육 전환을 위한 국회 포럼」 전문가들 한 목소리

“전쟁은 인간의 마음에서 생기는 것으로, 평화의 방벽을 세워야 할 곳도 인간의 마음 속이다” 이 문구는 유네스코 헌장에 새겨진 내용이다. 유네스코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국 교육장관들이 교육 재건과 세계 평화를 위해 협의한 것을 계기로 창설됐다. 6.25로 폐허가 된 한국에는 교과서 인쇄시설을 지원하고 평생교육, 국제이해교육(세계시민교육), 지속가능발전교육 등의 개념을 국제사회에 소개하며 미래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해왔다. 유네스코 활동의 핵심은 교육인 것이다. 코로나19는 전세계에 교육 위기를 야기시켰다. 최근 국제사회는 미래 교육전환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8월 26일 국회에서는 ⌜2020 유네스코 미래교육 전환을 위한 국회 포럼」이 열렸다.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유네스코가 2050년의 미래를 내다보며 발간한 ‘교육의 미래 보고서’에는 앞으로의 교육이 ‘협력’과 ‘연대’를 목적으로 두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오랫동안 우리나라 교육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어 온 입시 위주의 교육과 개별화된 경쟁방식은 우리 아이들이 협력하고 연대할 기회를 앗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