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4.8℃
  • 박무서울 11.0℃
  • 박무대전 9.1℃
  • 구름조금대구 10.2℃
  • 구름조금울산 14.7℃
  • 박무광주 11.0℃
  • 구름조금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6.9℃
  • 맑음강화 9.8℃
  • 맑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11.2℃
  • 구름조금거제 14.5℃
기상청 제공

스페셜

전체기사 보기

콤포지션 경제학(16) 혁신문화와 장인문화의 조화가 선진경제의 조건

[이상용 수석논설주간] 과학은 혁신 문화가 적합하고 기술과 기능은 장인 문화가 맞는 것 같다. 과학 논문은 항상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지 않으면 안 되고 획기적 새 길을 열어 제친 발견은 노벨상으로 이어진다. 기술과 기능은 기본적으로 현재의 시장 수요에 상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것은 품질 향상과 원가 절감을 가져올 수 있는 기술 개발에 한정되는 성질을 띠게 된다. 새로운 기술이 새로운 수요 창출로 금방 이어지지 못하면 기술자와 기업이 고스란히 손실을 떠안을 위험에 처하게 된다. 1990년대 이후 일본경제의 재도약의 실패에 대해 주로 금융과 부동산 버블붕괴를 그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하나 보다 근본적인 원인 중의 하나는 일본의 모노즈쿠리 장인문화가 혁신문화를 짓눌렀기 때문이라고 본다. 일본의 2019년까지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보면 물리학상 11명, 화학상 8명, 생리학·의학상 5명 등 부문별로 골고루 받았다. 그럼에도 왜 과학계의 혁신문화가 미국처럼 경제로 전이되지 못했는가. 미국은 독립 당시부터 개척자적인 발명문화, 엔지니어 문화, 기업가의 벤처 정신이 충만해 있었고, 그에 맞춰 벤처 금융이 일찍부터 발달해 있었다. 에디슨, 라이트 형제, 모건 스탠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