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20.5℃
  • 서울 19.7℃
  • 대전 21.9℃
  • 흐림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5.5℃
  • 광주 23.9℃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4.8℃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스페셜

전체기사 보기

〔에코경제학-6〕청계천 준천(濬川, 준설)에서 배우는 치수의 지혜

최근 한국에서 가장 잘 산다는 강남, 서초 일대가 물바다가 되어 난리를 치렀지만 그런 일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한양은 배수구 역할을 하던 청계천에 퇴적물이 쌓여 비만 오면 범람하는 바람에 시내가 물바다가 되곤 했다. 강남 서초 일대가 물에 잠겼다는 것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물의 생리를 무시하고, 제2의 청계천이라는 반포천과 합류하는 한강의 바닥 높이를 계산하지 않고 개발을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일대는 갑자기 비가 많이 내리면 수억 톤의 빗물이 반포천으로 흘러가지 못해 저수지처럼 되는 건 당연한 일이다. 그렇다면 비만 오면 청계천 물난리에 골치를 썩였던 조선의 조정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을 까? 그들의 지혜를 오늘에 되살려 본다. (필자 주; 청계천에 관한 역사는『청계천에서 역사와 정치를 본다』조광권 저, 여성신문사, 2005년을 전재하거나 요약했 으며, 현대적 설명과 소제목은 필자의 가필임을 밝혀둔다) 영조의 자랑, 개천(청계천)의 준설 공사 전국 8도와 수도권 백성을 동원한 대대적인 개천(청계천) 준설을 단행한 태종, 세종 이후 개천 정비에 가장 큰 힘을 쏟은 임금은 영조였다. 영조는 재위 49년(1775 년) 8월 6일, 세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