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4℃
  • 흐림강릉 5.9℃
  • 맑음서울 4.7℃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7.1℃
  • 울산 8.0℃
  • 광주 10.1℃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1.5℃
  • 맑음강화 5.0℃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6.5℃
  • 흐림강진군 10.4℃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경제

지난해 전국 집값 상승률 1위는 ‘대전 유성구’

1년간 16% 올라...상위 10곳 가운데 3곳이 대전

 

지난 한 해 동안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대전 유성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 지역은 상승률 상위 10곳 가운데 3곳이나 포함됐다. 서울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방으로 몰린 수요가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해 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 유성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월 1,104만원에서 12월 1,281만원으로 16.10%나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집값 상승률이 두 번째로 높았던 곳도 대전이다. 대전 중구는 같은 기간 825만원에서 954만원으로 15.56%나 뛰었다.

 

세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서울 광진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 3,220만원에서 3,675만원으로 14.13% 오르면서 서울에서는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대전 서구(14.06%) ▲서울 송파(12.62%) ▲서울 금천(12.19%) ▲경기 과천(11.34%) 등이 뒤를 이었다. 

 

부산 수영구는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이 해제되면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해 11.1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올랐던 지역은 경기 과천으로 확인됐다. 2,471만원에서 2,712만원으로 9.73% 올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부동산 규제로 시장을 잡으려 하고 있지만, 대책 이후에도 아파트 매매가격이 꺾이지 않자 아파트 매수심리가 높아지면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