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4.6℃
  • 맑음대전 15.8℃
  • 대구 15.9℃
  • 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4℃
  • 구름많음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15.9℃
  • 흐림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6℃
  • 흐림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5.8℃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경제

농협銀, 경마‧로또 이어 토토까지 손댄다

체육진흥투표권 발행사업 수탁사업자 선정과정에 참여...확정시 사행산업 74.5% 취급


경마와 로또복권 사업의 수탁은행인 농협은행이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 선정에 컨소시엄을 구성해 자금대행사업자 협약을 맺고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농협은행이 체육진흥투표권발행사업(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 선정에 (가칭)스포츠토토코리아 컨소시엄을 구성해 자금대행사업자로 참여했으며, 환급금·환불금 지급 및 자금관리 업무를 수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에 농협은행이 포함된 컨소시엄이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로 선정되면 현재 취급하고 있는 경마, 로또복권 사업을 포함해 정부 라이센스 사행산업 매출액의 74.5%를 취급하는 은행이 된다고 강 의원은 설명했다.


 지난해 6대 사행산업의 매출은 22조3,631억원이다. 구체적으로 ▲경마(7조5376억원) ▲스포츠토토(4조7428억원) ▲로또(4조3848억원) ▲카지노업(3조254억원) ▲경륜(2조515억원) ▲경정(6210억원) 순이다.

 

강 의원은 “농협은행이 농민을 위한 은행이 아니라 사행성 수탁전문은행으로 발돋움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농협은 사행산업 취급은행 선정으로 예수금 수조원을 한 번에 유치해 예대율 규제를 맞추려는 꼼수를 부리지 말고, 은행의 건전성 강화와 농가 소득증대를 위한 노력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