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2.1℃
  • 맑음서울 27.1℃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5.4℃
  • 맑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경제

규제보다 호재에 민감한 집값...서울 25개구 다 올랐다

“상승흐름, 호재 있는 지역 중심으로 이어질 것”

 

정부가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투기 점검에 나섰지만 각종 개발 호재가 풍부한 은평‧여의도‧용산과 그 인근에 위치한 서대문, 양천 등 비강남권이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분위기다. 실제 올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을 주도한 곳은 비강남권 지역들이다. 마포와 성동, 동작, 서대문, 동대문, 관악, 중구 등 7개 구의 연초 대비 누적 상승률이 강남3구(11.20%)를 뛰어넘었다.

 

부동산114가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5% 올라 일반아파트(0.16%) 중심으로 7주 연속 상승폭을 확대했다. 서울 25개구가 모두 상승했으며 서대문과 양천, 도봉 등 비강남권 지역이 상승흐름을 주도했다. 강남권에 밀집한 재건축은 0.11%의 변동률로 5주 연속 상승했지만 전주(0.18%) 대비로는 다소 둔화됐다. 이밖에 신도시(0.04%)와 경기‧인천(0.03%)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기반시설과 교육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서울은 0.02% 상승했다. 반면 전반적으로 아파트 공급이 원활한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와 0.00% 변동률로 약보합 움직임을 나타냈다.

 

서울은 규제보다 지역 내 각종 개발호재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위기다.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 이후 양천구 일대로 오름세가 확산되고 있으며, GTX A노선, 신분당선 등 교통 호재에 따른 은평구의 아파트 값 강세도 서대문구 일대 소규모 저평가 단지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오는 8월 말 투기지역 추가 지정과 재건축 가능연한 연장 등의 추가 부동산 대책을 예고한 상황이지만, 현재 부동산 시장 분위기를 고려하면 지역 내 호재가 있는 지역 중심으로 매매가격 상승흐름이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면 전세시장은 기반시설이 양호하고 교육환경이 우수한 서울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만 제한적인 수요가 유입되고 있다. 윤 수석연구원은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아파트 입주물량 확대로 경쟁물건이 늘어나고 있어 가을 이사철에 접어들어도 당분간 약보합 흐름을 지속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