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2.7℃
  • 구름조금대전 5.6℃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9.4℃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9.4℃
  • 흐림고창 7.2℃
  • 흐림제주 12.2℃
  • 구름조금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5.2℃
  • 맑음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바이든 당선인과 첫 통화…"한반도 비핵화 정착 위해 긴밀히 소통"

바이든 "북핵 문제 해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미동맹, 북핵 문제,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오늘 오전 9시부터 14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이번 미 대선 결과는 바이든 당선인의 오랜 국정 경험과 탁월한 리더십, 그리고 명확한 비전에 대한 미국 국민들의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미국 재향군인의 날인 11일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한 것과 대선 전 직접 한국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한 점을 상기하며 "한미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당선인의 높은 관심과 의지에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에 있어 핵심축"이라며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특히 양측은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공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보건안보, 세계경제 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라며 "코로나19와 관련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에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미국이 한국과 같이 대응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도 "다행히 백신이 개발되고 있어 길이 열리고 있으며, 지금부터 신행정부 출범 시까지 코로나 억제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양측은 취임 이후 가능한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