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8.1℃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6.8℃
  • 흐림제주 17.2℃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정치

임종석 "'울산 사건'은 기획된 사건, 책임 당사자는 윤석열 전 총장"

檢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관련 이진석 靑 국정상황실장 기소
임 전 실장 "재판 통해 결백함 밝혀지리라 믿는다"

URL복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0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을 기소한 것을 두고 "이른바 '울산 사건'은 명백히 의도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며, 그 책임 당사자는 윤석열 전 총장"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진석 기소는 부당하고 비겁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임 전 실장은 "검찰 주장대로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사건이라면 당시 비서관이었던 이진석이 무슨 권한으로 그 일의 책임자일 수가 있느냐"라며 검찰 스스로도 그 그림은 아니다 싶어 무리하게 임종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던 것인데, 그럼 임종석을 기소하든지 혐의를 찾지 못했다면  사건을 종결하는 것이 마땅한 순리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기재부와 복지부, 균형발전위원회까지 압수수색하고 숱한 공무원들을 소환 조사해서도 증거를 찾지 못해 놓고 이진석이 사회정책을 담당하고 있었던 이유만으로 그를 희생양 삼은 것"이라며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문제의 울산 산재모병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었음에도 임기 내내 예비타당성(예타) 관문을 통과하지 못했다. 검찰도 이런 과정을 모두 들여다보았을 것"이라며 "그런데도 예타가 무산된 책임을 문재인 정부로 돌리고, 그것도 모자라 선거에 맞춰 이용했다는 사건 구성을 해내는 데는 차마 말문이 막힌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울산은 인구 100만이 넘는 대도시임에도 공공병원이 없다. 울산 시민의 숙원 사업이지만 번번이 예타의 벽에 가로막혔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혁신형 공공병원을 공약하였고, 이 문제를 효율이 아닌 균형 발전의 시각에서 바라보았다. 그래서 우리는 예타 면제를 통해 울산의 공공병원을 해결하려 노력했다"라고 주장했다.

 

임 전 실장은 "여기에 무슨 정치적인 음모가 있단 말인가"라며 "재판을 통해 이진석의 결백함이 밝혀지리라 믿는다"라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