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1.2℃
  • 흐림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2℃
  • 구름조금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서울·부산에 "가장 도덕적, 유능한 후보 낸다" 했지만, 국민 여론 '잘못' 우세

당헌까지 개정하며 서울·부산에 후보 공천하기로 결정
이낙연 "가장 도덕적이고 유능한 후보 유권자 앞에 세울 것"
갤럽 조사, '잘한 일'34%, '잘못한 일' 39%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당헌까지 개정하며 후보를 내기로 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가장 도덕적이고 유능한 후보를 찾아 유권자 앞에 세울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국민 여론은 이런 민주당의 공천 결정을 '잘못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당 소속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 선거가 치러질 경우 후보를 추천하지 않는다'라고 규정한 당헌 제96조 2항 개정에 대한 찬반 여부를 당원 투표에 부쳤다.

 

주말 이틀 동안 민주당원 21만1,804명(26.35%)이 투표에 참여했고, 결과는 당헌 개정 찬성 86.64%, 반대 13.36%로 집계됐다.

 

이에 지난 2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는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취지를 이해해주신 당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당원들의 뜻이 모아졌다고 해서 서울과 부산의 시정에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저희들의 잘못이 면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서울, 부산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 피해 여성께도 거듭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특히 이 대표는 "사과가 진정성을 갖기 위해서는 실천이 따라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당은 윤리감찰단을 새로 가동한 데 이어 오늘 윤리신고센터와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를 열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성 비위와 부정부패 등에 대한 조사와 후속 조치 등에 임할 것"이라고 했다.

 

보궐 선거에 공천하는 후보에 대해선 "철저한 검증과 공정한 경선 등으로 가장 도덕적이고 유능한 후보를 찾아 유권자 앞에 세울 것"이라며 "그래서 시민들께서 후보를 자유롭게 선택하시고 그 결과를 보람 있게 여기시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처럼 민주당이 당헌까지 바꿔가며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후보를 내기로 했지만, 국민들은 크게 공감하지 않는 분위기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결정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한 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34%,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39%였다. '모름·응답 거절'은 28%였다.

 

'잘한 일'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민주당 지지층 59%, 진보층 54%, 광주·전라 지역(50%), 40대 47% 등이었고, '잘못한 일'은 국민의힘 지지층 74%, 보수층 58%, 대구·경북 지역 50%, 50대 50%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중도층은 '잘한 일' 30%, '잘못한 일' 51%로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지난 7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민주당이 '후보를 내야 한다' 48%,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 40%로 나타난 바 있다.

 

당시 민주당 지지층의 73%는 '후보를 내야 한다',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지지층의 80%는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무당층과 중도층에서는 두 의견이 각각 40%대로 팽팽했다.

 

다만 갤럽은 "두 조사의 수치를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라면서도 "다만 민주당 지지층이나 성향 진보층에서 7월보다 의견 유보가 늘어 그들 중 일부는 여당의 결정을 잘잘못으로 가리기보다 불가피한 일로 여긴 듯하다"라고 분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