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10.9℃
  • 흐림서울 5.3℃
  • 흐림대전 8.8℃
  • 흐림대구 9.4℃
  • 울산 9.3℃
  • 구름많음광주 10.5℃
  • 부산 10.3℃
  • 흐림고창 9.5℃
  • 제주 13.4℃
  • 흐림강화 6.4℃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윤석열 국감 발언, 검찰개혁 왜 어려운지 드러내…공수처 정당성·절박성 입증"

"민주주의 기본원칙 무시하는 위험한 인식 드러낸 것"

URL복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나온 윤석열 검찰총장 발언에 대해 "검찰개혁이 왜, 그리고 얼마나 어려운지, 공직자의 처신은 어떠해야 하는지를 역설적으로 드러내며 공수처 설치의 정당성과 절박성을 입증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3일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위법하고 부당하다'고 했다"며  "그것은 '수사지휘권 행사가 불가피했다'라는 대통령 판단도 부정하고 '국민의 대표가 행정부를 통제한다'는 민주주의 기본원칙도 무시하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검찰은 수사의 독립이라는 명분 아래 외벽을 치고 외부의 견제와 감시를 피해왔다"라며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검찰총장의 말은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누구의 통제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나 다르지 않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어제 대검 국감을 통해 검찰의 민주적 통제는 더욱 절실해졌다"라며 "검찰 스스로 잘못을 고치기를 기대하기가 어렵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그래서 공수처는 더 시급해졌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야당에 요청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제시 시한이 이제 사흘 남았다. 법사위는 그 이후의 입법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주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전날 윤 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감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관련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또 윤 총장은 "만약 총장이 장관 부하라면 국민 세금을 들여 방대한 대검 조직을 운영할 필요가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배너